표류 북한군 1명 의식불명..인공호흡기 의존

지난 9일 밤 강원도 속초 앞바다에서 무동력 목선을 타고 표류하다 우리 군에 구조된 북한군 병사 2명 가운데 한 명이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13일 “구조된 북한군 병사 2명 가운데 한 명은 구조 당시부터 의식이 없었다”며 “현재 손발에 심한 동상과 영양결핍으로 인한 합병증(급성 신부전증 및 호흡곤란)으로 국군수도병원에서 인공호흡기를 착용한 채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또 함께 구조된 다른 병사 1명도 발견 당시 심한 동상과 저체온증 현상을 보였다며 현재 건강상태가 호전되고 있지만 거동이 불편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병사는 우리 군 당국에 “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들 북한군 병사의 건강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표류 동기 등에 대한 정밀 조사를 벌인 뒤 본인들의 귀환의사를 재확인한 뒤 군사정전위를 통해 북측과 이들의 귀환 절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 병사는 모두 10대 후반으로 우리의 이등병이나 일등병에 해당하는 전사 계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우리 군은 인도적 차원에서 건강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건강 회복 후 본인들의 의사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9일 오후 22시58분께 강원도 속초 앞바다에서 3t급 무동력 목선을 타고 표류하다 인근 해역을 정찰중이던 우리 해군의 대잠초계기에 발견돼 구조됐으며 국군 강릉병원을 거쳐 10일 새벽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