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당국, 北계좌 불법송금 조사 방침”

폴란드 금융당국이 자국 내 금융기관에 개설된 북한 계좌 현황과 이를 통한 불법자금 송금 의혹에 대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6일 `익명을 요구한 폴란드 소식통’을 인용, “폴란드 금융감독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지목한 폴란드 Kredyt 은행의 북한 계좌 현황과 이를 통한 자금 송금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답변해왔다”고 밝혔다.


폴란드 정부는 북한의 불법 금융거래 행위가 포착되면 관계 당국이 조사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견지해왔으나, 새 방침은 적극적인 조사와 불법행위 차단 의지를 내보인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소식통은 또 “북한이 불법 행위를 통해 벌어들인 돈을 Kredyt 은행 계좌에 예치한 뒤 본국에 송금하는 문제를 집중 조사할 것”이라면서 “금융감독원 측은 조사가 끝난 뒤 사안에 따라 필요한 조치가 취해질 것임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RFA는 이와 관련, “폴란드 금융감독원은 아직 북한의 불법 계좌와 송금에 관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지만 유엔 안보리 보고서를 접하고 이런 방침을 정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폴란드는 최근 유엔 안보리가 작성한 `대북제재 관련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서 북한의 해외 계좌가 개설돼 있는 8개 유럽국가에 포함됐고, 특히 `Kredyt’은행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2009년 발표한 `유엔 제재 1874호 관련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서 북한의 `조선연합개발은행’이 직접 거래하는 21개 해외 은행 중 하나로 지목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