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동진압 타격대 수시검열로 北주민 이중고

북한 당국이 폭동에 대비해 작년 8월경 설립한 ‘기동타격대’로 인해 주민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소식이다.


북한 당국은 앞서 화폐개혁에 대한 불만 여론이 높아지자 주민들의 집단 반발을 우려해 각 도 인민보안국 산하에 대규모 타격대를 조직했다. 이들은 제대군인 출신으로 폭동이 발생하면 주모자를 색출·제거하거나 종심(縱深)을 와해시키는 임무를 수행한다.


기동타격대 조직 후 대규모 시위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중동발(發) 민주화 시위의 확산 등으로 폭동 가능성이 상존함에 따라 그대로 유지, 운영돼 왔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현재 이들은 도 보안국의 관할 아래 시·군·구역으로 파견돼 검열과 단속 등의 역할을 주로 하고 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데일리NK에 “보안원 정복을 입은 타격대가 밤낮으로 역전이나 골목길 등 사람들의 유동이 많은 곳을 찾아 불시에 증명서 확인, 몸수색, 짐 검열 등을 하고 있다”며 “특히 밤 9시 이후에 유동하는 사람들은 모두 검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기동타격대의 활동이 기존 시·군·구역의 검열과 단속 등을 담당하는 인민보안서 내 순찰대 등의 임무와 겹치면서 조직간 알력 다툼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북한에서는 기존 순찰대 등과 뇌물로 오랜 기간 형성된 관계를 통해 불법, 비법장사를 하는 것이 일상화 돼 있는데 ‘기동타격대’까지 검열·단속에 나서면서 조직간 분쟁과 마찰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보위기관 간의 알력 다툼은 고스란히 주민들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생계를 꾸려나가기 위해 장사를 할 수밖에 없는 주민들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양쪽 모두에 뇌물 등을 바치고 있다고 한다.


순찰대에 바치는 뇌물도 만만치 않은 상황에 기동타격대까지 신경을 써야 하니 이중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여기에다 기존의 각종 법 기관원들의 횡포까지 더해져 주민들의 고통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소식통은 “순찰대에 뇌물을 고여(바쳐) 장사하는 것도 힘든데 타격대까지 신경써야 하니 어떻게 살라는 거냐는 불만이 많다”며 “결국 우리는 다 죽으라는 소리”라고 불평했다. 


현재 함경북도 도소재지인 청진시의 경우만 하더라도 300여명의 기동타격대 뿐 아니라 기존 순찰대를 비롯해 명절을 전후해 경비를 강화할 필요성에 따라 정치학교 학생들로 조직된 기동대까지 검열 등 주민 단속에 나서고 있다.


이 밖에도 철도검열대와 철도보위대까지 돈벌이를 위해 일반 주민들을 검열·단속하는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더불어 불순 녹화물(DVD 등) 단속을 목적으로 조직된 109상무 등 각종 비사회주의 그루빠도 활동하고 있다.


이처럼 각종 검열대를 비롯한 법기관들의 난립과 검열과 단속의 일상화로 주민들의 불만도 갈수록 커지는 상황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