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신항에 북한 화물선 첫 입항

경북 포항 신항이 개항된 이후 44년만에 처음으로 북한 국적의 화물선이 대북지원 비료를 싣기위해 입항한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국한 국적의 화물선 구룡호(5천43t급)가 대북지원 비료를 수송하기 위해 오는 12일께 포항 신항부두에 입항한다고 7일 밝혔다.

포항 신항에 입항하는 구룡호는 지역 비료업체에서 생산한 비료 5천t을 선적한뒤 오는 18일께 북한 흥남항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이 배에는 북한 선원 24명이 승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해양청 관계자는 “포항 신항이 1962년 6월 12일 개항된 이후 지금까지 북한 선원이 외국적 선박에 승선 입항한 적은 있었으나 북한 선박과 선원이 동시 입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