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정책 지지 여론 9% 가까이 줄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후 대북 포용 정책에 대한 국민 지지 여론이 8.9%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KBS 1 라디오(97.3㎒, 711㎑) ’KBS 열린 토론’은 똑같은 문항에 대해 4일 전국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조사(오차한계 95%, 신뢰수준 ±3.1%포인트)와 11일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오차한계 95%, 신뢰수준 ±4.4%포인트)를 비교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응답자는 ’북한 미사일 문제 등 남북 관계에 대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대북 포용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문항에 대해 미사일 발사 전인 4일에는 58.7%가 지지했지만, 발사 후인 11일에는 지지율이 49.8%로 줄어들었다.

’대북 지원은 줄이고 대북 제재 등 외교적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문항에서도 응답자는 4일 36.0%에서 11일 46.6%로 10.6%포인트 늘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대북 포용 정책의 입지를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는 또 ’지금처럼 인도적 지원과 경제 교류를 모두 유지해야 한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4일에는 47.9%가 긍정적으로 답했지만, 11일에는 37.2%로 크게 줄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이 같은 조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대북 포용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국민은 북한 미사일 발사로 인해 대북 정책의 기조가 급격히 바뀌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