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정책해도 北에 요구할 건 요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31일 “우리도 대북포용정책을 하지만, 북한에 대해서 요구할 것은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AP 통신과의 회견에서 “아무리 우리가 햇볕정책을 한다 할지라도 북한이 미사일의 발사라든지 또는 핵실험에 대해서 우리가 문제를 제기하고, 또 그와 같은 무기의 개발을 포기하라고 요구하는 것까지 다 포기하는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는 이상적인 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 “내 임기와는 관계없이 말하자면, (정상회담이) 6자회담의 결과를 더욱더 공고히 하고 진전시키는데 필요한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적절한 시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시점이 적절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최근 한국수출입은행을 BDA(방코델타아시아) 북한 자금의 중개 은행으로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일부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혹시 우리가 도울 수 있는 일이 있으면 돕겠다는 의사 표시를 했지만, 아직까지 어느 쪽에서도 구체적인 도움의 요청은 없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BDA 문제가 기술적 문제로 해결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이해를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