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실패 금강산 중단’요구 비상대학생연합 결성

▲대학생들은 17일 금강산,개성공단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데일리NK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경희대, 동국대 등 서울지역 20여개 대학 150여명은 17일 ‘비상시국대학생연합’(공동대표 서울대 김경하)을 결성하고 간첩단 사건 엄정수사와 금강산관광∙개성공단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대학생연합은 출범 당일 청계천 광장에서 정부의 대북포용정책과 북한의 핵개발 등을 비판하는 퍼포먼스를 벌여 주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대학생들은 간첩사건과 정부의 민족공조 추종 등으로 인해 국가의 존망이 위태롭다며 대한민국의 장례식을 치르는 등 시종일관 참여정부의 실정을 꼬집었다.

대학생들이 간첩사건 관련해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단체는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대학생 모임인 ‘한민족인권수호대학생위원회’ 회원들이 주축이 됐다. 이들의 출연은 대학생 보수우파운동이 본격화 되는 추세를 반영한다는 평가다.

이들은 성명에서 “북한의 핵실험으로 일방적인 포용정책이 실패로 판명되었음에도 정부가 이를 고집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다”면서 “정부는 금강산∙개성공단 사업을 중지해 대북 지렛대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생들이 대북퍼주기 중단, 북핵 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데일리NK

이들은 또 “6.15공동선언 이후 정부는 북한을 비판하는 어떠한 발언이나 행동도 기피하면서 안보를 걱정하는 애국시민을 냉전 수구세력으로 매도했다”면서 “참여정부가 대외정책과 대북정책에 실패하는 바람에 우리나라는 풍전등화와 같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전쟁의 참상을 이겨내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뤄낸 대한민국이 내부의 적(敵)에 의해 침몰하고 있다”며 “국정원과 검찰은 ‘386간첩단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일심회사건과 관련해 민주노동당이 국민에게 사과하고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당은 생산수단 사회화, 재벌 해체 등 헌법 질서에 배치되는 내용을 강령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간첩단 사건에 연루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면서 “민노당은 지금이라도 정체를 밝히고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생들은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다양한 피켓을 선보였다.ⓒ데일리NK

▲김정일의 만행을 폭로하는 퍼포먼스 ⓒ데일리NK

▲노무현 정부가 금강산 사업 등으로 북한을 지원하고 있다는 퍼포먼스의 한장면ⓒ데일리NK

▲대학생들은 간첩사건 등으로 국가안보가 위태롭다며 대한민국 장례식을 형상화 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데일리NK

▲북한의 대남공작을 하고 있음에도 정부는 퍼주기를 하고 있다는 장면 ⓒ데일리NK

▲북한에 의해 일부 사람들이 조종당하고 있다는 장면ⓒ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