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철광석 수입 협상차 또 방북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과 북한의 대남 강경 기조로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가 북한 철광석 수입을 위해 실무자를 또다시 북한에 파견했다.

포스코차이나는 15일 “북한의 연료용 석탄 수입량을 확대하고 철광석을 시험 구매하기 위해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간부가 오늘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북한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김동진 포스코차이나 사장은 지난달 24일 북한의 대남 민간경협창구인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의 초청으로 북한을 방문해 철광석을 시험 구매 방안 등을 논의했다.

포스코차이나 관계자는 “2~3년 전부터 연간 수십만t의 석탄을 북한으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수입해왔다”면서 “이번 방북은 연료탄 수입 확대와 철강석 시험 구매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