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너 美차관보 “북한, 가장 폐쇄적 국가 중 하나”

마이클 포스너 미국 국무부 민주·인권·노동담당 차관보가 16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상황은 매우 암울하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포스너 차관보는 이날 미 하원 인권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은 수많은 정치범을 처참한 환경의 수용소에 가둔 것을 비롯해 전반적으로 자유가 허용되지 않는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국가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무부가 최근 발표한 ‘2009 인권보고서’에 대해 “북한의 참담한 인권사항을 명확하게 담았다”고 평가하면서, “‘2009인권보고서’엔 국제적인 인권기준과 인권개선을 위한 미국정부의 적극적인 개입 의지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포스너 차관보는 또한 ‘국무부가 지난해 발표한 ‘종교탄압 특별우려 대상국(Countries of Particular Concern, CPC)’의 명단을 재조정할 계획이 없느냐’는 안 조셉 카오 공화당 의원의 질문에는 “종교탄압보고서에 대한 해당 국가들의 후속 조치를 평가 중이라면서 봄까지 CPC 명단을 확정하겠다”고 답했다고 RFA는 전했다.


국무부는 지난해 10월 종교를 탄압하는 ‘특별우려 대상국(CPC)’으로 북한을 비롯한 8개국을 지목하고 올해 1월까지 CPC국가의 종교 자유를 보장하는 조처를 살펴본 뒤 미국정부가 제재를 가하는 종교탄압국으로 공식 지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청문회에 참석한 도나 에드워드 민주당 의원은 “북한의 인권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면서 “클린턴 장관이 청문회에 참석하면 북한의 인권과 관련한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