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협정 체결되면 북미 신뢰해결”

북한의 평양방송은 6일 “정전협정이 평화협정으로 바뀌면 조선반도에서 군사적 대치상태가 해소될 수 있고 조(북)미 사이 신뢰보장 문제도 자연히 해결될 수 있다”며 미국의 “대담한 정책전환”을 촉구했다.

이 방송은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보장하고 평화적 통일을 이룩하려면 침략과 전쟁책동을 반대하고 전쟁위험을 제거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끝장내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 하며 남조선(남한)에서 침략적인 무력증강 책동을 저지시키고 미군기지를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특히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것은 조선반도 평화보장을 위해 나서는 근본조건의 하나”라면서 “미국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문제에 대해 꺼리며 선뜻 용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은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고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보장하려는 의지가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이 진실로 조선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지 못할 아무런 이유도 없다”며 “미국은 대담하게 대조선 정책전환을 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 하며..조선반도 평화보장에서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방송은 아울러 “조선반도는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거나 핵무기 개발을 추구하는 나라들로 둘러싸여 있다”면서 “조선반도에서 미국이 핵전쟁을 일으키는 경우 그것이 어떤 치명적인 후과(나쁜 결과)를 몰아오는가에 대해 누구나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평양방송은 이어 “미국이 떠드는 우리 나라(북한)에 대한 미국의 안보위협은 우리 공화국의 자주적인 대외정책과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를 헐뜯기 위한 생트집”이라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지 않으면 조미관계 정상화는 물론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도 보장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