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댐 완공…관광명소 기대

북한의 임남댐(일명 금강산댐) 붕괴에 대비하기 위해 1987년부터 공사가 시작된 강원도 화천군 화천읍 동촌리 평화의 댐이 19일 준공식을 갖고 마침내 제모습을 드러냈다.

1단계 증축공사 이후 방치돼 있던 평화의 댐은 지난 2002년 봄 임남댐 정상부위의 훼손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부가 긴급 보강공사를 실시한데 이어 2단계 증축공사를 통해 댐 높이를 80m에서 125m로 높였다.

이에 따라 저수량도 5억9천만t에서 26억3천만t으로 늘어나 26억2천만t 규모인 임남댐에 이상이 생기더라도 화천과 춘천, 수도권 등 북한강 하류의 홍수피해를 막을 수 있게 됐다.

평화의 댐은 저수용량으로는 소양강댐(29억t)과 충주댐(27억5천만t)에 이어 3번째이며 소양강댐 보다 2m가 더 높아 국내 최고(最高)의 댐으로 자리를 잡게 됐다.

무엇보다 남북대치 상황에서 축조할 수 밖에 없었던 평화의 댐은 이 지역 관광지로 연계하기 위한 시설이 대폭 보강됐다.

1단계 공사이후 사용하던 화천~양구간 도로도 댐 높이에 맞게 교량과 터널이 새로 설치돼 관광객들이 큰 불편없이 통과할 수 있도록 시원스럽게 뚫렸다.

댐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지점에는 평화의 댐 탄생 과정 등을 담은 물 문화관이 들어섰으며 주변으로는 관광객들이 쉬어갈 수 있는 인공폭포와 연못이 조성됐다.

한민족의 과거와 미래를 따라 흐르는 물길이 현재로 모여들어 승화되는 것을 상징한 가로 137m, 높이 7m의 대형 석조 구조물 ‘평화 통일의 그날을 위하여’도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북한의 금강산댐을 조망할 수 있는 백암산이 바라다 보이는 지점에는 화천군이 한반도와 이라크 등 국내외 분쟁지역의 탄피로 만든 ‘평화의 종’을 설치해 전쟁의 교훈을 일깨우고 평화의 소중함을 타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댐 아래로는 화천댐에서 유람선을 타고 관광객들이 평화의 댐까지 접근할 수 있는 선착장이 설치됐으며 평화의 댐을 건설하기 위해 그동안 마구 파헤친 주변 야산도 복원작업을 통해 제법 상처가 아물고 있다.

곽결호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평화의 댐은 물을 다스리기 위한 곳이 아니라 물과 댐, 자연이 어우러지는 공간인 만큼 앞으로 많은 국민들이 찾아오는 최고의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화의 댐이 이처럼 임남댐 붕괴에 대비하고 관광명소로 거듭 날 수 있는 바탕을 갖췄지만 연간 17억t이나 유입량이 감소하면서 발생하는 가뭄 문제는 새로운 현안이 되고 있다.

최석범 한강수자원연구소장은 “평화의 댐 건설로 금강산댐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안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기준 갈수량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가 별도로 협상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