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기도회’ 부시 초청강연 두고 “전쟁광이 무슨…”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국내 ‘평화기도회’ 강연을 두고 일부 기독교 단체들이 반발하면서 논란이 한창이다.


6.25전쟁 60주년을 기념해 명성·여의도순복음교회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6.25전쟁 60주년 평화기도회 준비위’는 22일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분단을 넘어 평화로’라는 주제의 기도회에 부시 전 대통령을 메인 강연자로 초청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기독교 복음방송인 극동방송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장환 목사와의 친분으로 지난해 사적인 자리에서 평화기도회 초청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국내 일부 기독교 단체들이 “두 번의 전쟁을 일으킨 부시가 ‘평화기도회’에서 강연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크게 반발했다. 이들은 ‘조지 부시 초청 6.25 60주년 평화기도회를 우려하는 기독인 연합’까지 조직해 21일 부시 전 대통령의 참석을 규탄하는 토론회와 기자회견까지 열었다.


토론회에 참석한 기독자교수협의회의 노정선 연세대 교수는 “조지 부시가 평화에 어울리는 사람인가”라며 “평화기도회에는 차라리 지미 카터가 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부 기독교 단체들의 반발에 ‘평화기도회’ 준비위는 “부시는 그저 신앙인으로서 간증에 나서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평화기도회’ 준비위에서 언론을 담당하고 있는 극동방송 이인성 씨는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언론의 관심이 부시에게만 집중돼 있는데 이번 기도회는 부시초청 기도회가 아니다”라면서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이하여 회개하자는 의미의 기도회이며 부시는 메인 강연자 중의 한 사람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시가 전쟁을 일으킨 대통령은 맞지만 단순한 결과만을 가지고 그를 평가하는 것은 균형에 맞지 않다고 생각 한다”며 “또한 당시 전쟁 결정은 9·11테러를 겪은 후 부시의 독단이 아닌 미 의회가 결정한 것”이라고 반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