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 종교인도지원위 “北취약계층에 지원 나서야”







▲8일 민주평통 기자회견에 참석한 성타 불국사 주지 스님이 국민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김태홍 기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종교인도지원위원회는 8일 “4대 강 공사는 계획대로 진행하면서 환경을 잘 보호할 수 있도록 국민적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4대강 사업과 대북 인도적 지원, 국민통합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4대 강 공사는 돌이킬 수 없는 공정을 보이고 있다. 현 상황에서 사업 중단은 더욱 막대한 비용부담을 안게 됨은 물론, 더 큰 환경 재앙으로 귀착될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위원회는 “4대 강 사업 진행의 가장 큰 걸림돌은 정부정책에 대한 편향적 오해와 잘못된 정보”라며 “이런 오해가 정치적으로 악용되고 있고, 결국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또한 이명박 대통령이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5월24일 대국민담화에서 영·유아 등에 대한 대북 지원은 계속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지지를 표명하면서 “통일부는 영·유아, 임신부 등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인도적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나용화 대한불교 임제종 종정은 “흐르는 물이 가장 ‘최고의 선’이다. 4대강 사업을 통해 강을 살려내는 치산유수가 필요하다”고 했고, 박남호 성균관유도회 총본부 회장도 “4대강 사업을 정치적인 논리로 접근하지 말고 미래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