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 워싱턴협의회, 北핵실험 규탄문 美의회에 제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회장 황원균) 워싱턴협의회가 18일(현지시간)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4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미국 의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평통 워싱턴협의회는 영문 결의문에서 “민주평통은 북한이 우리나라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우려와 경고에도, 4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이번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남북관계를 악화시키며, 북한 주민의 삶을 도탄에 빠트리는 무모하고 심각한 도발행위”고 비판했다.

협의회는 이어 “평통 소속 2만 명의 자문위원들은 이번 핵실험을 계기로 대한민국 정부와 국제사회가 단호한 의지를 갖고 북핵 문제의 조속하고 근본적 해결에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협의회는 “북핵 문제를 포함한 모든 북한 문제의 근본적 해결의 길은 평화통일에 있다”면서 “이번 북핵 위기국면을 평화통일의 결정적 국면으로 삼을 수 있도록 국민적 합의 창출과 실효성 있는 통일준비에 더욱 매진할 것을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협의회는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인 7일에도 미국 현지에서 핵실험 규탄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평통은 연방의회에 북한인권개선을 위한 한 인권 개선과 대북제재법안(HR-757) 입법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