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처장 “남북정상회담, 상반기 논의 가시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대식 사무처장은 18일 남북정상회담 전망과 관련, “올해 상반기부터는 3차 남북정상회담 논의가 가시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 주최로 열린 `지금 북한에선 무슨 일이?’ 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지난해 말부터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남북간 접촉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현 정부 출범 이후 2년간 남북관계가 탐색전을 벌였는데 올해는 큰 물줄기를 바꾸는 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처장은 앞서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2005년 9.19 공동성명과 2007년 2.13 합의에 대해 “민족주의적 접근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김 처장은 민주당 송민순 의원이 `지난달 경실련 통일포럼에서 지난 10년간의 대북정책은 민족주의적 접근만을 고집했지만, 이명박 정부는 국제공조 병행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는데 그렇다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낸 9.19 공동성명과 이후 나온 2.13 합의서는 국제주의적 접근이냐, 민족주의적 접근이냐’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한편 외통위 전체회의에서는 민주평통의 올해 사업 중 `북한이탈주민과 다문화가정 한마당’,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기념 국제회의 및 마라톤 대회’ 등과 관련해 민주평통 본연의 업무과 관련이 없는 사업이라는 야당 의원들의 질책이 이어졌다.


이어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법 개정에 관한 공청회’에서 진술인으로 나선 전현준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민주평통의 대통령과 대면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사무처장을 정무직화하고, 국민의 대표성 강화를 위해 현재 1만6천700여명인 위원 수도 2만명 수준으로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반면 박순성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자문회의 확대를 핵심 내용으로 하는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의 민주평통법 개정안은 민주평통과 전혀 성격이 다른 기구를 염두에 두고 있고, 그 기구를 민주평통법 개정을 통해 실현하려 하고 있다”며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