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조직위 “2018 동계올림픽 南北 분산개최 불가능”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4일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강원도 원산에 건설 중인 마식령스키장을 활용해 동계올림픽을 분산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이날 “월드컵과 달리 모든 경기를 개최 도시에서 진행하도록 한 국제올림픽위원회 규정에 어긋난다”면서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도 2011년 7월 남북 분산 개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를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직위는 “올림픽이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는 경기의 질, 즉 경기·선수 중심의 대회를 위한 기술적, 운영적 측면에서 최적의 개최 여건을 만드는 것”이라며 “평창에서 300㎞ 이상 떨어진 마식령스키장에서 일부 경기를 개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이를 충족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조직위는 교통, 숙박, 선수촌, 미디어 센터 등 관련 인프라 시설의 건설, 대회안전 문제 보장 등 분산 개최시 많은 문제점이 수반된다고 밝혔다.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은 3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 전화인터뷰에서 “(마식령) 스키장이 건설되면 국제대회에도 쓰고, 가능하면 올림픽 경기에도 이용할 수 있고, 그렇게 돼 있다”며 평창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를 피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