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행정구역 개편도 ‘백두혈통’ 따지나”

북한이 지난해 단행한 평양시 축소개편 조치에 따라 황해북도로 편입된 지역 일부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23일 전했다.


조선중앙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은 기존 강남군, 중화군, 상원군, 승호구역 등 평양시 남쪽지역을 황해북도로 편입시켜 평양시를 축소 개편했다.


그러나 평양시 외곽에 자리한 서쪽의 ‘만경대 구역’이나 동쪽의 ‘강동군’ 등 이른바 김정일 가계(家系)와 관련된 지역은 이번 행정구역 개편에 빠졌다. 때문에 승호구역 등 보다 평양 중심과 가까운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평양 소식통은 “행정구역을 옮기는데도 저들의 가계의 ‘우상화지역’으로 정해져 있는 만경대 구역과 강동군은 다치지 않았다”며 “특히 강동군은 승호구역 보다 더 동쪽에 위치해 있는데도 다치지 않아 주민들의 불만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강동군은 김정일의 조부인 김형직의 혁명활동 사적지를 만들어 수령우상화를 교양하는 장소이고, 만경대는 김일성 생가가 있는 곳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손님들에게 김일성 일가의 혁명전통 등을 교양하는 장소로 활용하고 있는 곳이다.


특히 강동군에서는 지난해부터 김정은 생가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라는 소식도 있다. 내부 평양 주민의 증언에 따르면, 강동군 향목리에서 주민을 다른 지역으로 이주시키고 김정은 생가와 평양 중심부를 연결하는 철도 작업도 진행 중이라고 한다. 또한 이 지역에는 군수공장이 밀집해 있다.


이 때문에 소식통은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주민들 사이에선 ‘북한에서 살아남자면 백두산 줄기나 만경대 혈통의 잔가지 하구라도 인연이 돼야지 평범한 백성들은 어느 순간에 어떻게 당하게 될지 모른다’는 소문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평양시의 행정구역에서 벗어나면 전기와 수돗물, 그리고 명절공급은 물론 정치적인 행사에서도 차별을 당하게 되기 때문에 주민들은 더더욱 신경을 쓴다”고 설명했다.


평양시 축소개편이 김정은이 공식 등장한 지난해 단행됐다는 점에서 주민들의 불만이 김정은을 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주민들 속에서는 ‘이젠 새 정부가 설 때가 된 모양이다. 그것도 능력 없는 정부가. 능력이 있으면 왜 수도를 좁히겠는가. 경제, 정치능력 다 무능력해서가 아니겠느냐’ 등 김정은 동지를 비웃는 말들이 나돌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