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피복 공장에도 9월부터 월급 100배 인상”

북한이 각 도(道)내 주요 제철·제강·광산 기업소 노동자들의 임금을 시장물가 수준을 반영해 대폭 인상한 것과 함께, 평양 지역 방직·피복 관련 기업소 노동자들에게도 지난 9월부터 월급을 30만 원으로 인상해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철 관련 기업소와 마찬가지로 경쟁력을 갖춘 방직·피복 기업소의 가동률을 높이는 차원에서 월급을 인상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양 소식통은 2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9월부터 평양 보통강피복공장을 중심으로 연관된 기업소 노동자들에게 월급 30만 원이 지급됐다”면서 “이 피복공장 근처에 위치한 공작기계공장과 방직·제사(製絲) 공장의 노동자들도 비슷한 수준의 월급 지급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그동안 피복공장에서 생산되는 비날론이나 천 등이 중국으로 수출됐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방직 등 관련이 있는 기업소들의 노동자 월급을 함께 올려 생산력 증가로 수출량을 늘리겠다는 목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보통 공장·기업소 노동자들의 월급(3000원~4000원)을 고려하면 이번에 100배 가량 인상된 셈이다. 월급 인상에 따른 가동률 신장은 개별 기업소들의 이익금이 대폭 증가하게 되고 이는 북한 당국의 재정 수입 증가로 이어진다. 때문에 이번과 같은 조치는 경쟁력 있는 기업들의 가동률을 높여 북한 당국의 재정 수입을 늘리려는 의도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소식통에 의하면, 평양 지역 방직 및 피복공장으로는 방직사 연 2만 440톤, 직물 연 1억미터를 생산할 수 있는 평양종합방직공장과 견사 연 700톤을 생산할 수 있는 평양제사공장 등이 있다. 또한 평양편직공장, 동평양방직공장과 보통강피복공장, 신동피복공장, 제일피복공장 등도 위치해 있다.


소식통은 “보통강 피복공장에는 여자들만 2천 명이 넘는 노동자로 등록돼 있고 나머지 기업들을 다 합치면 수만 명은 될 것”이라면서 “지방보다는 근로자 출근율이 높지만 평양에도 등록된 수많은 노동자들이 전부 출근하지 않고 있다가 지난 9월 임금 인상으로 상당수의 노동자들이 복귀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방직·피복 공장 대부분이 1930년, 40년대에 지어졌기 때문에 시설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당국은) 월급 인상으로 생산성이 높아지면 그만큼 많은 외화를 확보할 수 있어 공장 설비를 재건하는 데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소식통은 제철 분야 기업소(10만 원 현금·20만 원 현물)와 달리 이번 평양 방직·피복 관련 기업소의 인상된 월급 30만 원을 모두 현금으로 지급했다고 말했다. 


임금인상에 따른 물가상승 가능성에 대해 소식통은 “지난 몇 개월간 월급이 대폭 올라 노동자들은 반기고 있고 일단 그동안 부족했던 쌀과 부식물을 구입하는 데 월급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월급이 오른 노동자가 많지만 이들이 한꺼번에 시장으로 몰리는 것이 아니고 평양은 지방과 달리 시장 규모가 크기 때문에 이정도로 물가가 대폭 오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소식통은 “(당국이) 아무리 통제를 세게(강하게) 한다고 하지만 주민들은 뒤로 몰래 조선(북한)돈을 달러 등 외화로 많이 바꾸려고 한다”면서 “최근 많은 양의 돈 교환이 이뤄지고 있어 이달 초에 8100원으로 거래됐던 원 달러 환율이 8400원으로 상승했다”고 전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난 6일 북한 당국은 함경북도에 위치한 무산광산, 김책제철연합기업소, 성진제강소 노동자들에게는 대폭 인상된 임금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인플레이션’을 방지하기 위해 이들 기업소들은 30만 원 중 20만 원은 현물, 10만 원은 현금으로 지급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