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통일거리시장 매일 10만명 이용”

평양 통일거리 시장은 매일 10만명 가량이 이용하고 있으며 이 시장에서 영업하는 개인 상인들이 2천여명에 이른다고 중국 동포신문 흑룡강신문이 19일 보도했다.

흑룡강신문은 ‘조선(북한) 시장에 대한 정황’이라는 내용의 현지 르포기사를 통해 북한 주민들의 물품 구입 경로는 크게 시장과 백화점 두 군데가 있다며 이 가운데 시장은 “중국에서 1980년대에 성행했던 자유시장 규모”라고 말했다.

신문은 북한에서 개인의 회사ㆍ기업 경영은 금지돼 있으나 개체경제는 허락하는상황이어서 ‘개체호(個體戶.개인상인)’들이 “조선 국영 수출입회사에서 도매해 온중국ㆍ한국ㆍ일본 등의 상품을 ‘흥정하는 형식’으로 자유시장에 내다 팔고 있다”고전했다.

통일거리 시장의 경우 매일 총 10만명이 이 곳을 드나들고 있으나 1인당 구매액은 3-4달러밖에 되지 않으며 이 시장의 개체호 2천여명은 입쌀(백미), 해삼, 구두,장갑, 건축자재, 가전제품 등 의식주 관련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신문은 “매대(판매대) 앞마다 상품 구입꾼들의 분망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오전 10시 고봉시(최고조 때)에는 전체 시장이 고객들로 물샐틈없이 빼곡하다”면서평양에 20-30개의 시장이 각 곳에 분포돼 있다고 말했다.

시장과 달리 백화점은 “퍽 썰렁한 편”이라고 전한 이 신문은 “이름 있는 평양제1백화점도 상품 종류, 고객 수와 번화 정도가 시장과 비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 인민폐와 북한 원화의 환율에 대해 공식 환율은 1위안에 20원이지만 암시장에서 1대200의 환율로 쉽게 바꿀 수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평양 보통주민의 월 노임은 3천-4천원 수준인데 이를 실제 시장환율로계산하면 중국 인민폐 20원을 초과하지 못한다”면서 “물가 수준은 가전제품 등 소수상품 외에 대다수 조선상품의 가격은 중국 국내와 차이가 별로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한에서는 주민생활과 관계되는 경공업 제품이 부족하다며 “비누, 치약등 소상품으로부터 큰 가전제품에 이르기까지 대다수 상품은 중국에서 수입한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