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출산 황선씨 25일 판문점 귀환

아리랑 공연 등을 보기 위해 방북해 평양에서 딸을 낳은 황 선(32)씨가 25일 판문점을 통해 돌아온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평양산원에서 여자 아이를 출산한 황선씨가 25일 판문점을 통해 귀환한다”며 “황씨 가족에게도 이런 사실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산모와 영아는 모두 건강하다고 하며 만약을 위해 대한적십자사는 의료진과 앰뷸런스를 판문점으로 보내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족도 판문점으로 나가 황 씨를 맞이할 예정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앞서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황 씨의 출산을 위한 북측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한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북측에 발송했다.

황 씨는 아리랑 관람 등 평양문화유적 참관차 방북한 지난 10일 진통이 시작돼 평양산원에서 딸을 출산했다.

황 씨는 1998년 8월 평양에서 개최된 8.15 통일대축전에 한총련 대표로 방북했으며 현재 통일연대 대변인을 맡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