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주재 브라질대사 “김정은, 다음달 러시아 방문”

호베르투 콜린 북한 주재 브라질 대사가 “김정은이 다음달 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7일 콜린 대사가 보낸 이메일을 통해 이 같이 전하며 콜린 대사는 “평양에 주재하고 있는 러시아 외교관으로부터 김정은이 이미 초청을 수락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평양에 상주하는 러시아 외교관이 이와 관련해 매우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면서 “북한 당국자들이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안 하고 있지만 방문이 이뤄질 것이라는 게 자신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러시아 대통령궁 공보실은 지난 16일 김정은의 참석과 관련해 “북한과 실무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의 외교 담당 보좌관인 유리 우샤코프도 지난 22일 기자들에게 “북한 지도자에게 초청장이 보내졌고 여러 북한 인사들과의 접촉에서 김정은이 모스크바에 올 것이란 확인을 받았다”고 말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