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옥류관 지난달 1천여명 식중독 사고”

북한의 대표 음식점인 평양 옥류관에서 지난달 1천여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린 일이 있었던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한 대북 소식통은 “지난달 29일 옥류관에서 냉면 등을 먹은 시민 1천여명이 집단 식중독을 일으켜 평양시내 각 병원 응급실로 실려갔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에 따라 옥류관은 일시 영업을 중단했다가 며칠뒤 다시 문을 열었다”며 “다행히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마침 당일이 지방 대의원 선거일이어서 이를 보고받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노발대발했다”며 “김 위원장의 지시로 옥류관 당 위원회에 대한 긴급 조사가 실시돼 기술책임자인 기사장이 지방으로 추방됐다”고 덧붙였다.

옥류관은 북한 주민과 외국 관광객 등이 주로 찾는 음식점으로 1960년 평양 중구역 승리거리에 2층 규모로 설립됐으며, 지난 2000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갔던 김대중 당시 대통령도 이용했었다.

옥류관은 평양냉면과 고기쟁반국수 등 면 음식으로 유명하며 하루에 1만 그릇가량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