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안학궁 남북 공동발굴 예정

5세기 고구려의 수도 왕궁이었던 평양의 안학궁(安鶴宮)에 대해 남북이 함께 발굴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고구려연구재단(이사장 김정배)은 평양 대성산(大城山) 남쪽 기슭에 자리한 안학궁 성터에 대해 남북 역사학자들이 올 여름께 공동발굴조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안학궁은 고구려 장수왕이 국내성(國內城)에서 평양으로 천도한 427년(장수왕 15년)에 건립된 궁성으로 평상시 왕이 거처하며 국정을 논하던 곳.

성벽은 돌과 흙을 섞어 쌓았으며 성 둘레 총연장 약 2.4㎞, 면적 38만㎢로 이는 경복궁 면적의 4배 가량에 이르는 고구려 전성기의 수도 왕궁이다.

안학궁은 567년(평원왕 9년) 오늘날의 평양 중심부에 건립된 장안성(長安城)으로 천도할 때까지 고구려의 궁성이었으나 현재는 평양시 대성산(大城山) 남쪽 기슭에 그 궁터만 남아 있다.

재단의 김정배 이사장은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관계자들과 만나 공동발굴조사에 대한 대략적인 내용을 합의했다”며 “2월 초 북한의 실무진을 접촉, 구체적인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단의 최광식 상임이사(고려대 교수)는 “현재 주춧돌 등으로 추정한 건물지가 50여 군데 확인된 안학궁터는 북한에 남은 유일한 궁성지(宮成址)”라며 “고구려 전성기인 장수왕 시기 수도의 왕궁으로 중요한 역사적 가치를 지니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측이 1950년대 이후 안학궁 궁터에 대해서는 기초조사를 벌였으나 성터 안쪽에서 본격적인 발굴작업이 이루어지기는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라며 “학계 일부에서는 안학궁이 고구려 도성이 아닌 고려 도성이라는 주장도 있는데, 이번 남북공동발굴 조사가 이루어지면 이 부분이 명확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구려연구재단은 북측과 실무 접촉을 거쳐 여름께 공동발굴작업을 벌인 후 구체적인 조사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