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도심인 모란봉에서 벌을 치는 北주민

북한이 ‘평양의 정원’으로 자랑하는 명소인 모란봉에서 평양시내 공장.기업소의 근로자들이 꿀 채취를 위해 벌을 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