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답사단 300명 26일 첫 출발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이사장 최병모)의 광복 60돌 기념 평양역사유적 답사단 300명이 26일 오전 평양으로 향한다.

25일 단체에 따르면 이번 방북단은 26일 오전 9시 아시아나 전세기로 인천공항을 출발, 10시2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뒤 양각도호텔에 여장을 푼다.

이들은 첫날 만경대, 개선문, 주체사상탑 등을 둘러보고 저녁에는 릉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을 관람할 계획이다.

이튿날인 27일 오전에는 동명왕릉을 방문하고 옥류관에서 점심을 한 뒤 오후 5시20분께 인천공항으로 돌아온다.

겨레하나 방북단은 내달 15일까지 17차례 계속 이어지며 모두 4천700여명이 평양 땅을 밟는다. 이 가운데 연휴인 내달 1일과 3일에는 북측 고려항공을 이용한다.

단체의 김훈 국장은 “지금까지 방북 일정에 문제는 없다”면서 “북측이 아리랑이라는 큰 행사에 남측 사람들을 초청한 만큼 그동안 남북이 쌓아올린 화해와 신뢰, 교류 협력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방북단을 시작으로 ’아리랑’ 공연이 막을 내리는 내달 17일까지 국내 22개 단체 9천200여명의 민간 방북단이 평양을 찾을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