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단군릉서 개천절 기념식

개천절 기념행사가 평양 단군릉 앞에서 진행됐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민족화해협의회장인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류미영 단군민족통일협의회장, 오익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단군제’에서는 단군민족통일협의회 회원들이 ’단군성왕’을 추모하며 제주(祭酒)를 부은 뒤 묵상했다.

이어 강철원 단군민족통일협의회 부회장은 보고에서 개천절을 “민족의 원시조인 단군이 조선이라 이름해 동방의 첫 고대국가를 세운 날”이라고 설명하고 “우리 나라가 인류의 발상지이며 평양은 민족의 성지”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