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극장가 영화음악 예술인 공연

최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는 영화음악 예술인들의 공연이 연일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영화음악 예술인이란 영화 주제가를 전담해 부르는 가수와 연주자를 말하며, 북한에는 영화 주제가를 전담한 ’영화 및 방송음악단’이 설립돼 있다.

조선신보는 이번 공연에서 영화 및 방송음악단의 인민배우 박윤미로부터 신인 가수 김수영과 조금희 등이 출연, 인기있는 영화 및 드라마 주제가에 나오는 명곡을 부른다고 전했다.

그중 영화 ’대동강에서 만난 사람들’에 나오는 ’사랑 넘친 내나라’, 드라마 ‘옥류풍경’의 주제가 ’평양냉면 제일이야’, 영화 ’보심록’에 나오는 ’아 못버려’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또 기타독주 ’그때처럼 우리가 살고 있는가’, 경음악 ’추억의 노래’ 등 기악 공연도 관객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조선신보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