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골프대회 26일 열린다

평양 골프대회가 오는 26일 열린다.

북한에서 합작사업을 벌이는 평화자동차측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신청한 2005년 KLPGA 평양오픈대회 개최를 통일부가 지난 1일 승인해 대회가 성사됐다고 11일 공식 발표했다.

박상권 평화자동차 사장은 “평양 골프대회에 관한 내부 협의를 모두 마쳤으며 오는 26일 평양에서 한국 여자프로선수 및 재계 인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골프대회를 여는 것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상권 사장은 원활한 대회 진행을 위해 지난 6월 28일 열린 여자프로복싱 남북대결에 참관인 자격으로 방북한 골프 코치 전욱휴씨와 KLPGA 김광배 경기위원장에게 골프장 현장 실사 및 세부 조율을 맡겼다.

총 상금 1억5천만원이 걸린 이번 행사는 KLPGA 소속 랭킹 1∼30위까지 참가하는 정규대회로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평양골프장에서 열리며 프로암 대회는 29일 실시된다.

경기는 9월 4일 KBS 2TV에서 방송하며 9월 5일과 6일에 걸쳐 KBSKY에서 녹화 중계할 예정이다.

프로선수, 재계인사, 방송인원 등 135명으로 구성될 한국측 대표단은 오는 26일 아시아나 전세기를 이용해 평양을 방문하며 이 가운데는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에서 뛰는 한국인 특급 스타도 초빙해 자리를 빛낼 계획이다.

평화그룹의 박세진 홍보.마케팅 팀장은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KLPGA 경기위원장, KBS 및 KBS-SKY 관계자가 평양을 방문해 아태평화위원회 담당자 및 평양골프장 담당자, 중앙방송의 관계자와 협의해 경기 및 전반적인 행사 진행, 방송 부분까지 합의했다”고 말했다.

전욱휴골프연구소 대표인 전씨는 “이번 대회 정식 명칭은 남측에서는 2005년 KLPGA 평양 오픈으로, 북측에서는 2005년 평양골프대회로 양측이 최종 합의했다. 경기 방식 및 일반 참관단의 선정이 모두 끝난 상황이며 방북교육이 19일 있을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KLPGA 김광배 경기위원장은 “경기장은 여자프로골프 선수들이 경기할 때 결코 쉽지 않은 코스다. 경기장의 경관이나 코스는 정말 괜찮다. 조금 손 볼 부분은 있다. 최선을 다해 이번 행사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