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겉만 번지르하고 주민들 쌀밥 구경 못해”

미국 서부 유력 일간지 LA타임스가 김정은 출범 이후 북한에 변화가 이는 듯 보이지만 겉만 번지르르할 뿐 주민들은 하루하루 어렵게 연명해가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최근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 주민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북한의 실정을 전달하며 “지금까지의 변화는 표면적일 뿐 주민들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평양 시가지는 칙칙했던 1960년대 이미지에서 벗어나 세탁기와 냉장고를 갖춘 고층 빌딩이 즐비하고, 예쁜 구두를 신고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들과 휴대폰으로 통화하는 시민들이 활보하지만, 특권층인 평양 시민조차 쌀밥을 구경하기 어렵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평양에서 온 김경옥 씨(52, 가명)는 인터뷰에서 “평양에는 더 많은 빌딩이 지어졌고 시장에는 더 많은 물건이 나왔지만, 우리의 삶은 더 힘들어지고 있다”면서 “쌀값이 올 초보다 두 배 가량 올랐다”고 밝혔다.

더불어 순천에서 온 오십대 벽돌공 남성도 “북한 사람들 만 명 중 한 명이나 중국 사람들처럼 매일 흰 쌀밥을 먹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 국영공장의 월급은 미화 1달러에도 못 미치고, 근로자들은 공장을 결근하고 산에 나물을 뜯으러 가거나 시장에서 장사를 한다. 

군인들도 계급 고하를 막론하고 먹을 게 없어 부모가 보내주는 돈과 음식으로 생존하고 있다. 추수를 앞둔 옥수수밭은 도둑을 막으려 하루 24시간 경비를 서고 있지만, 범인 중 다수가 배고픈 군인들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하지만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뒤 주민들은 북한의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 경제개혁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했던 최고인민회의에서 이와 관련된 어떠한 발표도 없었지만, 북한 주민들은 여전히 새로운 지도자인 김정은이 뭔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지난 8월 중국에 온 청진 출신 박모 씨가 “사람들은 김정은이 어리기 때문에 북한을 개혁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