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간 힐 “비핵화 되면 외교관계 진전”

▲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3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뒤 북한 관리의 영접을 받고 있다ⓒ연합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3일 오전 평양에 도착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이날 보도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평양 순안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핵프로그램 신고 등 “미국과 조선(북)이 이행해야 할 의무”에 관해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신보는 전했다.

힐은 “지금 직면한 문제들을 풀어나가면 미국의 입장도 개선되어 나갈 것”이라며 “비핵화 과정이 이루어지면 외교관계 설정 문제에서도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가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지만, 북한이 이에 흔들리지 말고 ‘비핵화 2단계 로드맵’을 정상적으로 이행하면 미북관계의 진전은 분명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래서인지 조선신보는 “10·3공동문건에 의하면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2007년 말까지 조선이 핵시설을 무력화하는 대신 미국은 조선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고 적성국 무역법 적용을 종식시키는 정치적 조치들을 취하기로 되어 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힐 차관보의 평양 체류기간 조·미 쌍방은 9·19공동성명 이행 2단계에서 각 측의 행동조치에 대한 의견교환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힐 차관보 일행은 무력화(불능화) 작업이 추진되고 있는 영변 핵시설들을 돌아보게 된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의 방북은 지난 6월 21∼22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방북에는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과 통역 등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5일까지 평양에 머물면서 5㎿ 원자로와 핵재처리시설, 핵연료공장 등 영변 3대 핵시설 의 불능화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또한 6자회담 협상 파트너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 연내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를 매듭짓기 위한 ’10·3합의 이행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김 부상 뿐 아니라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해명 등에 매우 소극적인 군부 인사들과도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신고할 핵 프로그램 목록과 관련, 추출된 플루토늄 총량, UEP 관련 의혹, 북-시리아간 핵커넥션 등 과거 핵활동 전반에 대해 검증 가능한 신고가 이뤄져야 한다는 미국측의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만족할 수준’의 해명이 전제되지 않을 경우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등 북한에 주어질 안보적 조치도 불투명하다는 카드로 북한을 압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