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주재 대사 “김정일 건강 크게 악화된 듯”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김정일의 건강이 최근 크게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익명을 요구한 북한 주재 한 국가 대사의 말을 인용해 “김정일의 건강이 크게 악화돼 북한 내부 정세가 복잡해졌고, 김정일은 이 때문에 3남인 김정운을 일찌감치 후계자로 내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대사는 “하지만 북한 당국이 김정일의 건강 악화를 절대 비밀에 부치고 있기 때문에 일반 북한 주민은 관련 소식을 전혀 모르고 있다”며 “따라서 평양 시내 역시 조용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평양은 지난 16일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를 규탄하는 10만 군중 집회를 개최한 후 평온을 되찾았다”며 “평양 거리는 안전하고 계엄의 조짐도 없으며, 시민들은 장소 출입에 제한을 받지 않고 있어 어떤 긴장감도 느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중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찬성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일로 보기 때문에 원망하지 않고 여전히 친구로 여긴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그는 “평양에서는 민감한 시기를 맞아 전화가 모두 도청되기 때문에 본국에 보고하기 위해 베이징에 출장을 왔다”며 “평양 주재 다른 국가 외교관들도 마찬가지여서 베이징이 북한 외교의 중심지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