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남북정상회담 18~20일 개최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고”

남북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특사단을 이끌고 방북하고 돌아온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6일 청와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통신·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 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평양 방문 직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접견했던 정 실장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의지가 확고하며 한국 정부가 교착상태에 있는 북미간 비핵 화 협상을 푸는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동시행동의 원칙이 준수된다면 좀 더 적극적인 비핵화 조치들을 취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 결정에 관한 자신의 판단이 옳은 판단이었다고 느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평양에 방북하게 되면 비핵화 진전을 위한 남북협력 등을 논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있음에도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고, 국제사회가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고 있다면서 불만을 토로했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동창리 미사일 실험장 폐쇄는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들인데 국제사회의 평가가 인색하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한편, 남북은 현재 남북 간에 진행중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했으며 남북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기로 합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