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 초대형 김일성부자 우상화물 또 건립

북한 평양 거리에 김일성.김정일 부자를 찬양하는 초대형 모자이크벽화 건립 공사가 시작됐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은 31일 북한에서 최대 규모의 모자이크벽화가 평양시 만경대구역 광복거리와 락랑구역 통일거리 2곳에 건립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공사는 지난 15일부터 시작됐으며, 김일성 생일인 4월15일까지 끝날 예정이라고 한다.

광복거리 벽화는 인민대학습당 등 북한의 대형 건축물을 배경으로 김일성 부자의 모습을 넣고 ‘위대한 내 나라, 내 조국이여, 천만년 무궁번영하여라’는 선전 문구가 들어가며, 통일거리에는 ‘김일성 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글과 함께 김일성의 모습을 형상화한 벽화가 건립될 예정이다.

조선신보는 이 벽화들의 정확한 규모는 전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열흘 동안에 어린 학생들을 포함한 평양시민 2만여명이 지원 노동에 나섰다고 전해 또 하나의 상당한 규모의 우상화물이 건립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신문은 “현재 평양시 안의 성, 중앙기관 정무원들로부터 소학생들에 이르기까지 각 계층이 물심양면으로 건설을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번 초대형 모자이크벽화 공사는 올해 김일성 95회 생일을 앞둔 대대적인 기념 행사의 하나로 관측된다.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별 지시로 5-6년전부터 모자이크 벽화 설치를 가속화하고 있으며, 곳곳에 세워진 벽화는 동상을 대신해 체제 선전과 김 부자를 찬양하는 새로운 우상화물이 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