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 외국인 편의시설 등장

평양시에 외국인 전용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21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가 발행하는 월간지 ‘조국’ 4월호에 따르면 평양시는 ‘외국인 봉사소’ 건립을 추진, 이미 봉사소 건물을 완공하고 노동당 창건 60돌(10ㆍ10)에 맞춰 개업할 예정이다.

이 잡지는 봉사소의 서비스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평양시가 미용원과 목욕탕 등 서비스 시설을 개선하는 작업을 진행 중인 내용과 함께 보도한 점에 비춰 미용원과 이발소, 사우나 등을 갖춘 시설로 보인다.

한편 이 잡지는 지난 1월 19일자 평양신문을 인용, “김정일 장군님께서는 평양시내 66개 편의봉사 시설의 현대화사업을 위한 자재와 자금을 마련해 주셨다”고 보도, 최근 편의시설 개선작업이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른 것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