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 대형 음악감상시설 선다

북한이 평양에 외국인까지 이용할 수 있는 대형 음악감상시설을 내년 상반기까지 완공한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23일 전했다.

신문은 “누구나 세계 명곡을 감상할 수 있는 음악정보센터가 평양시 락랑구역 통일거리에 들어선다”며 “건물은 6천여㎡의 부지에 ’ㄷ’자형 3층 건물로 지어진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또 “종합적인 음악정보의 중심이자 연구기지로 만들어지는 이 센터는 음악정보실, 편집실, 시청실, 면담실 등을 갖추게 된다”면서 “특히 시청실은 수백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중방과 여러 개별방들로 꾸며진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아울러 “이 센터에는 전문가와 음악 애호가는 물론 외국인들도 동영상으로 된 국내외의 유명 음악연주를 골라 시청할 수 있다”며 “식당, 상점, 목욕탕 등 편의시설도 함께 갖춰진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