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 南北 의료협력센터 설립

남북 의료협력의 중심지로 활용될 평양의료협력센터의 의료장비관리동이 이달 말 착공된다.

대북지원단체인 (사)나눔인터내셔날의 이윤상 대표는 18일 인천에서 남포항을 통해 의료협력센터의 의료장비관리동 기초공사를 위한 기자재(1만2천600달러 상당)를 보냈다며 이달 말 기초공사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에 따르면 내달 초에는 의료장비관리동 본 공사가 진행돼 7월초면 마무리된다.

서울대학교병원(원장 성상철)과 나눔인터내셔날은 지난해 7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북측 조선의학협회와 평양의료협력센터 설립에 합의했다. 협력센터 부지는 평양시 만경대구역 축전1동의 5천㎡ 규모다.

오는 7월 준공되는 의료장비관리동은 협력센터의 첫 건물로 북한 각지 병원의 의료장비와 남한에서 지원하는 의료 기자재를 보관ㆍ수리하는 곳이다.

이 대표는 “의료장비관리동을 시작으로 생산동과 연구동이 추가로 건설되면 의료협력센터가 북한에 최신 의료기술을 보급하고 남북 보건의료 협력을 이끌 구심체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