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 北-中 합작 담배회사 설립

북한과 중국이 636만 달러를 투자한 담배 합작회사 평양백산담배합영회사가 23일 평양에 설립됐다.

이 회사는 “점증하는 북한과 중국간 경제협력 및 우의의 결실”이며 앞으로 북한 주민들의 수요에 부응할 것이라고 북한의 조정웅 경공업성 부상(차관)이 조업식에서 말했다.

류샤오밍(劉曉明) 평양 주재 중국대사는 “이 사업은 양국 국민에 이익을 안겨줄 것이며, 중국 정부는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조업식에 왕조계 부성장을 단장으로 하는 지린(吉林)성인민정부대표단과 장본포 중국연초수출입집단공사 총경리가 참석했다고 밝혔다.

중국 지린연초공업유한회사(옌지담배공장)는 2000년부터 북한에 대동연초유한회사와 라선신흥연초회사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평양백산담배회사는 이 회사의 두번째 대북 진출 사업으로 북한의 조선수출입상사와 합작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