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시 AI예방 강화

북한이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면서 수도 평양을 중심으로 한 예방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조선중앙텔레비전은 29일 평양시 락랑구역에서 AI 예방사업을 강화하고 있다며 구역의 최근 예방 및 검역 활동을 보도했다.

중앙TV에 따르면 락랑구역 관계자들은 “조류독감(AI)을 막기 위한 투쟁이 단순히 행정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우리나라 사회주의 제도의 우월성을 높이 발양하기 위한 중요한 문제”라는 인식 아래 구역 비상방역지휘부의 역할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또 AI 예방활동 실태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보고하는 체계를 세우는 한편 산하 단위에 내려가 위생선전 사업을 펴고 있다.

특히 구역 내 모범 사례로 꼽히는 관문종합진료소의 관계자들은 AI와 관련한 해설자료와 ’위생선전카드’를 만들어 담당 주민들을 교육하는 동시에 검병.검진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중앙TV는 “지금 락랑구역에서는 오리공장과 협동농장 축산기지는 물론 가정에서 기르는 관상용 가금류에 대한 조류독감 감시체계를 철저히 세우고 역학조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하는 엄격한 규율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중앙TV는 이날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캐나다에서 AI가 발병한 소식을 전하는 등 연일 AI 확산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