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시 상원군서 진도 4.1 지진”

3일 오후 6시 14분께 북한 평양시 상원군에서 크기(진도) 4.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이 이날 보도했다.

중앙TV는 “지진이 일어난 곳은 위도 38도 53분, 경도 126도 02분으로써 상원군 대동리와 신하리 일대”라며 “전문기관에서 오늘에 있은 지진 현상에 대해 구체적으로 연구.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TV는 그러나 지진에 따른 피해 발생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상원군은 평양시내에서 동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곳으로 평양시에서 소비되는 채소와 오리, 꿩, 염소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평양시의 위성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한편 남한 기상청도 이날 “3일 오후 6시14분께 황해도 사리원 동북동쪽 24㎞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면서 “이 지진은 조용한 환경에 있을 때 사람들이 감지할 정도로 남한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