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시민들, 조문단 李대통령 면담 ‘참 잘됐다'”

북한의 특사 조의방문단이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하고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문제를 토의했다는 소식에 ‘평양시민들’은 “참 잘됐다”는 반응이라고 북한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비공식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25일 전했다.

조선신보는 “특사 조의방문단의 파견 소식은 며칠동안 평양에서도 관심사”였다면서 이같이 말하고 ‘평양시민들’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을 통해 “북남 관계개선의 돌파구”가 열리는 등의 “일련의 사태 진전에 드놀지(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정책적 의지를 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조선신보는 이어 특사조의단의 이 대통령 면담이라는 “갑작스러운 국면전환에도 평양시민들은 별로 당황하는 기색이 없다”고 말하고 이들은 “모든 것이 다 장군님(김정일)의 뜻이다”라며 김 위원장의 “결단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남측에선 현정은 회장의 김정일 위원장 면담 이후 흐름을 “통민봉관으로 규정하며 여론을 오도”했으나 “북측에는 오늘의 사태 진전을 긴장완화를 위한 일과성의 변화로 보는 관점은 없다”고 말하고 “조선반도(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크게 전환돼 가고 있다”며 “특사조문방문단의 청와대 방문을 계기로 이제는 ‘되돌리지 않는 변화가’가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