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선언 불이행 장본인은 일본”

북한 평양방송은 17일 북.일 평양선언 발표 4주년을 맞아 일본이 선언 이행을 가로막은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방송은 “우리 공화국(북한) 정부는 조.일 평양선언의 이행을 위해 성실하고 진지한 자세에서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그러나 일본 극우익 세력은 과거청산을 외면하고 대조선(대북) 적대시 일변도 입장을 집요하게 고집하면서 선언 이행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일본이 본질상 다 해결된 납치문제로 대북 적대정책에 나섰다면서 “우리가 (납치문제에 대해) 최대한 인도주의적 성의를 발휘했음에도 일본은 북조선 인권법안 성립과 경제제재 발동, 인도주의 지원 중지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또 “평양선언은 새 세기 조.일 두 나라 인민의 지향과 이익, 시대적 흐름에 부합되는 문건”이라고 평한 뒤 “(양국은) 선언에서 제시된 정신과 기본원칙에 따라 국교정상화를 빠른 시일 안에 실현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평양방송은 그러나 “일본은 조.일 관계 개선 과정에 인위적인 난관과 복잡성을 조성하고 반공화국 고립압살 책동에 광분했다”면서 최근 대북 경제제재와 북한 인사 입국금지 조치를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