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10만 군중대회…’천안함 날조’ 주장

북한이 평양에서 10만 군중대회를 열고 천안함 사건을 ‘조작 모략극’이라며 거칠게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30일 오전 북한 주민 10만여 명이 평양시내 김일성 광장에 모여 ‘미제와 역적패당의 반공화국 대결모략 책동을 규탄하는 평양시 군중대회’를 개최하고,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난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북한 노동당 평양시당의 최영림 책임비서는 “내외의 비난과 항의에도 불구하고 함선 침몰 사건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킨 조사결과라는 것을 발표하고 국제사회를 통한 제재를 떠벌이고 있다”며 “남조선과 그에 결탁한 미·일의 반공화국 대결모략 책동으로 당장 전쟁이 터질 일촉즉발의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천안함 사건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한다는 우리 정부의 방침과 관련, “괴뢰패당이 외세와 공조해 응징과 보복의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인다면 즉시 한계 없는 보복타격, 강력한 물리적 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모든 당원과 근로자들은 선군사상으로 무장해 온 나라를 난공불락의 요새로 다지고 원수들이 덤벼들면 즉시 섬멸전을 벌일 전투동원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장 중앙에는 이명박 대통령을 ‘민족의 반역자, 매국노’로 지칭, ‘미제를 몰아내고 조국을 통일하자’ 라는 문구의 구호판들이 여러곳에 내걸리고 행사 중간에 군중들이 구호를 외치며 주먹을 흔들기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군중대회 주석단에는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겸 당비서, 김기남 당 비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의 이같은 행보는 ‘천안함 외교’ 실패에 따른 국제사회의 고립과 남북간 대결구도에 따른 민심이반을 사전에 차단, ‘내부결속’을 다지기 위한 의도로 읽혀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