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위성안테나로 실시간 南방송 시청”

최근 북한 내 일부 고위층과 화교들이 평양과 주요 도시에서 위성안테나를 이용해 남한 TV 와 드라마를 시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는 중국에서 밀수입한 고성능 안테나(야기 안테나)를 통해 한국의 지상파를 수신, 휴전선과 인접한 개성과 평양 등지에서 일제 TV를 통해 남한의 방송 프로그램을 은밀히 시청해온 것으로 알려졌었다.

‘야기 안테나’는 VHF(초단파) 수신용으로 텔레비전 수신기에 사용되는 생선뼈 형태의 안테나다. 이것은 남한 지상파 수신용으로 외부노출의 위험이 커 밤에만 사용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일부 고위층들이 당국 몰래 위성안테나까지 이용해 남한 TV 와 드라마를 시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흥미를 끌고 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의 단속으로 설치자는 극히 제한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평양을 다녀온 중국 무역업자 송명학(가명) 씨는 “평소 가깝게 지내며 신세를 지던 북한의 전 외교관으로부터 SBS 드라마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을 CD로 구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놀랐다”면서 “현재 위성으로 시청하고 있는데 중간 중간에 보지 못한 부분을 다시 보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송 씨는 “이 사람은 집 베란다에 위성안테나를 몰래 설치하고 가족과 함께 남한 TV를 시청하고 있었다”며 “남한 TV를 보는 문화가 확산되자 김정일이 직접 금지령을 내려 모두들 조마조마 하는 분위기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한 TV를 보다가 적발되면 온 가족이 화를 입을 수 있다”며 “워낙 해외에서 근무하던 외교관 출신이라 남한 TV와 외부소식의 유혹을 참기 어려웠던 것 같다. 사람 마음이 다 그렇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송 씨는 “위성안테나는 대부분 중국을 통해서 북한에 반입된다”며 “최근 중국에서 나오는 위성안테나는 크기도 아주 작고 또 중국에서 다 손질을 해 조선에서는 TV와 연결만 하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 단둥에서 접시형 일반 위성 안테나와 위성방송 스카이라이프를 위탁 판매하고 있는 한국인 강명길(가명) 씨는 이날 전화통화에서 “일반 위성안테나(안테나와 수신기)는 설치비를 포함하여 중국돈 6백위안(약 8만원)에 거래 되고있다”며 “무궁화 2호 위성의 서비스를 받고 있는데 북한에서 수신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강 씨는 “북한에서도 고층 아파트에 베란다가 좀 넓고 남쪽 방향으로 설치만 하면 한국 TV를 수신하는데 기술적인 문제는 없다”며 “KBS1, KBS2, SBS, MBC, EBS교육방송, 중국 HAO TV 등 7~8개 채널을 시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의주 출신 중국화교 진희명(가명) 씨도 거주하는 아파트에 위성방송을 설치했다. 그는 화교들은 단속돼도 북한 당국이 엄하게 처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진 씨는 “한국드라마를 좋아하는 집사람의 등쌀에 위험부담을 감수하면서 위성안테나를 설치했다”며 “지금 위성안테나는 워낙 작아서 가택수색만 당하지 않으면 발각될 우려가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에서는 남한TV를 장기간 시청하다 적발될 경우 교화소(북한 교도소) 형 등 엄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외부세계의 문화가 확산된 이상 북한 당국이 이를 근절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