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달러·유로화 자유롭게 사용”

북한 당국이 지난 22일부터 외환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는 일부 보도가 있었지만 실제 현지에서 유로화나 달러 사용이 자유롭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월드비전의 이주성 북한사업팀장은 “지난 24일부터 나흘 간 평양에 머무르며 달러와 유로화를 사용했다”며 “식당이나 상점의 가격표는 여전히 유로화로 표시돼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 물가 역시 거의 변화가 없었고 ’바꾼 돈’(환전) 역시 못 봤다는 것이 이 팀장의 전언이다.

평양 철도성병원 지원을 위해 방북한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엄주현 차장도 “주로 달러를 사용했는데 전혀 불편한 점이 없었다”면서 “북한에서 외화를 ’바꾼 돈’으로 교환하라는 안내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 국내 언론은 최근 “북한이 22일부터 내부에서 외화 사용을 전면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에 따라 북한의 모든 상점에서 외국 화폐 사용이 전면 금지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북한 전문 인터넷 매체인 데일리NK는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 “22일부터 외화 사용을 금지하라는 당국의 내부지시가 있었지만 강력한 통제가 이뤄지지 않아 여전히 달러 등 외화가 통용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