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금연의 날’ 기념행사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금연의 날’(5.31)을 앞두고 29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리봉훈 보건성 부상은 개막연설에서 “청년들이 담배를 피우지 않게 함으로써 건전한 정신과 튼튼한 체력을 갖고 사회발전에 나서도록 해야 할 것”이라면서 “흡연이 가져다주는 엄중한 후과(나쁜 결과)를 잘 알고 담배를 끊기 위해 적극 노력하며, 특히 자라나는 새 세대들이 나쁜 생활습성에 물젖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주북 WHO 임시 대리대표의 연설에 이어 금연과 관련한 보고 및 토론, 금연제품 전시장 참관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중앙통신은 이 자리에 북한의 보건.교육 책임자와 평양시 청년학생, WHO를 비롯한 주북 국제기구 관계자들이 참가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