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美적대정책 철회요구 국제대회’ 개최

미국의 대북적대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국제회의가 17일 평양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이날 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조선의 통일과 평화를 위한 국제연락위원회’와 ’세계 인민들과의 연대성 조선위원회’ 공동주최로 개최됐다.

개막식에는 세계평화이사회를 비롯한 국제기구와 각 대륙의 친선 및 연대성 단체, 북한의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조선직업총동맹, 조선민주여성동맹, 조선법률가협회, 조선평화통일옹호전국위원원회 등이 참석했다.

레이먼드 포그슨 호주-북한 친선문화협회 전국서기장은 개막사에서 “조선에 대한 미국의 압살정책은 주권국가에 대한 간섭과 전횡의 전형적인 실례”라며 “전세계 인민은 미국이 조선에 대한 시대착오적인 정책을 수정하고 조.미관계를 정상화하는데로 나올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카말 하이더 세계평화이사회 부위원장은 기조보고에서 “미국은 인권문제, 마약밀매문제, 인신매매문제 같은 있지도 않은 문제를 들고 공화국을 반대하는 모략선전을 벌이고 있다”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은 주권국가들 사이의 자주권 존중, 내정불간섭, 영토안정, 불가침, 평등과 호혜의 원칙을 준수할데 대한 유엔헌장과 국제법을 위반한 주권 침해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미 사이에 존재하는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관계정상화를 실현하는 것은 두 나라 인민의 공통된 제안”이라며 “미국 인민까지도 현 행정부가 조선에 대한 그릇된 정책을 가지고 대하기 때문에 조선반도 정세가 날로 악화되고 있다고 하면서 적대시정책을 시급히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대북적대정책 철회를 위한 활동방안으로 ▲북한주민의 피해상 홍보 ▲반전평화단체들의 활동강화 ▲북한문제에 대한 유엔의 주의 환기 ▲주한미군 철수운동 강화 등을 꼽았다.

문재철 대외문화연락위원회 위원장대리는 보충보고에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은 우리 인민이 선택한 인민대중 중심의 사회주의 제도를 전복하기 위한 국가테러행위”라며 “인권문제, 마약밀매, 인신매매, 종교탄압, 위조화폐 제조설 등을 고안해내고 제재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어떻게 하나 우리 공화국의 영상을 훼손시키고 사회주의 제도를 말살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국제회의에서는 ’세계 진보적 인민들에게 보내는 호소문’과 ’미 의회에 보내는 편지’를 채택하기도 했다.

특히 미 의회에 보낸 편지에서는 “힘이 결코 만능의 처방이 아니라는 것은 이라크 사태가 실증해주고 있다”며 “오직 건설적인 대화와 협상, 호상 존중과 이해만이 모든 문제 해결의 최선의 방도”라며 북한과의 대화를 촉구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