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예비 6자회담’ 열릴까

다음달 상순 베이징(北京)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를 앞두고 평양에서 `예비 6자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런 가능성을 예상케 하는 것은 27~29일 영변을 방문할 6자회담 참가국 불능화 실사단원들의 `무게감’이다.

한.미.중.러.일의 6자회담 당국자 및 전문가 등 10명 안팎으로 예상되는 이번 실사단에는 우리 측 임성남 북핵외교기획단장과 중국 측 천나이칭(陳乃淸) 외교부 한반도담당대사, 미측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 6자회담 차석대표인 임 단장(국장급)은 외교부 안에서 북핵외교의 핵심 전략가로 평가받고 있으며 천 대사 또한 6자회담 경제.에너지 실무그룹과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에서 각각 중국 측 수석대표로 활동 중인 중량급 인사다.

또 성 김 과장은 미측 전문가들로 구성된 불능화 이행팀 단장이자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최측근 참모로, 올 들어 서너 차례 북한을 방문하는 등 북핵외교의 최전선에서 활약해왔다.

실사단의 주된 임무는 영변에서 진행중인 불능화를 직접 지켜보고 불능화 작업을 수행하고 있는 미국 당국자나 북측 인사로부터 관련 설명을 청취하는 것으로, 사흘간의 방북기간은 그 일만 하기에도 바쁠 것이라는 게 정부 당국자의 설명이다.

그러나 2.13 합의와 10.3 합의 이행에 최대 고비가 될 북핵 신고와 신고 내용 평가 등을 위한 6자 수석대표 회의를 앞두고 주요 6자회담 당국자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만큼 상황에 따라 6자회담 예비접촉 성격의 회의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외교가는 보고 있다.

실사단원들과 북한 측 6자회담 당국자들이 한 테이블에 앉게 된다면 우선 불능화 상황을 평가하면서 10.3 합의에서 시한으로 설정한 연말까지 불능화를 어느 정도 진행할 수 있을지 등 상황을 평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 불능화 과정에서의 기술적인 난점이 있다면 그것을 어떻게 극복할지에 대한 실무적인 협의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관련 동향을 파악하는 한편 신고의 형식과 절차에 대해서도 일부 협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외교가는 보고 있다.

한편 이번 불능화 실사단에 포함된 임성남 단장은 한국 정부 관리로는 처음 영변 핵시설을 참관하게 됐다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