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봉학中 ‘수예 꿈나무’ 무럭무럭

북한의 평양 봉학중학교가 ’수공예 꿈나무’를 길러내는 산실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봉학중학교는 30년 전부터 예능 과목의 하나로 ’수예 소조(동아리)’를 운영하면서 수준 높은 수공예 전문가를 배출하고 있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6일 소개했다.

이 학교 재학생들은 지난해 열린 ’전국소년 과학환상 작품 및 솜씨 전람회’에 60여점의 수공예 작품을 출품해 특등상을 받았으며 졸업생들도 권위있는 미술기관으로 속속 진출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봉학중학교는 이에 따라 수예 기능인을 양성하는 특성화 학교로 자리잡게 됐으며 특히 학생들이 수예를 배우면서 민족성을 기를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조선신보는 설명했다.

이학교 김혜선(51) 지도교원은 “수예는 결코 홀시할 수 없는 예능 과목”이라고 말했다.

북한에서는 수예를 전통 문화의 하나로 이어가기 위해 지난 2월 전국 각 지역에 ’조선수예협회’를 세웠으며 평양수예연구소도 같은 시기부터 아프리카와 남아메리카 지역 국가와 수예 교류에 나서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