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도 식량공급 중단 위기”

▲ <좋은벗들>의 ‘오늘의 북한소식’ 웹사이트 ⓒ화면캡처

지난해 10월 부활한 북한의 식량 배급제가 평양에서도 중단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23일 소식지에서 평양양곡관리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3월에는 배급이 나오지 않았고 4월에는 10일 분의 식량만 공급했으며 5월부터는 시민에 대한 식량공급이 전면 중단된다”고 밝혔다.

소식지는 앞으로 식량공급이 5-6개월 정도 중단될 경우 일부 평양시민들은 식량구입을 위해 국경지역으로 이동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평양시민들 사이에서는 “국경만 넘어가면 최소한 먹고 살 수 있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북한당국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시민들의 동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소식지는 주장했다.

그러나 당기관, 법 및 경제기관, 생산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대규모 공장.기업소에서는 식량 공급이 원만히 이뤄지고 있다고 소식지는 덧붙였다.

북한은 1990년대 중반 최악의 식량난을 겪게 되면서 식량공급을 전면 중단,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식량문제를 해결토록 했으나 작년 노동당 창건 60돌(10.10)을 시점으로 배급제를 재개하고 시장에서 식량 거래를 중단시켰다.

식량 배급제 재개에도 불구하고 함경북도를 비롯해 산간 오지의 국경지역에서는 식량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반면 평양시민들은 안정적으로 식량을 배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