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교예단, 총 2천200만명 대상 공연

북한의 대표적인 서커스.마술 공연단인 평양교예단이 창립 55돌을 맞았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1952년 6월10일 첫 걸음을 뗀 교예단이 지난 기간 1천50여 편에 달하는 교예작품을 창작, 공연하는 성과를 이룩했다”며 지난 55년 간 교예단의 역사를 소개했다.

평양교예단은 1952년 국립교예단으로 출발해 북한 최고의 영예인 ’김일성훈장’과 ’국기훈장 제1급’ 등을 받았으며 국제무대에서도 여러 차례 수상 경력을 자랑한다.

중앙통신은 “특히 1980년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수중교예와 빙상교예 창작을 시작해 30여 편의 수중 및 빙상교예 작품을 내놓았다”며 “교예단은 첫 공연의 막을 올린 1952년 8월부터 2천200만명을 대상으로 2만5천여 회의 국내 공연을 진행하고 160여개 나라에서 수천 회의 대외 공연을 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평양교예단은 1972년 4월 당시 체코슬로바키아에서 열린 제9차 국제현대마술 축전에서 1등에 올라 처음으로 금상을 탔으며 이후 세계서커스 선수권대회와 올림픽축전, 몬테카를로 국제서커스축전을 비롯해 다양한 국제대회에서 금상과 특별상 등을 휩쓸었다.

통신은 평양교예단의 인민배우, 공훈배우들이 ’공중철봉비행’, ’3단그네비행’, ’날아다니는 처녀들’, ’널과 그네’ 등 뛰어난 교예 작품을 보유하고 있다며 “교예단은 새로운 교예작품을 적극 창조하고 세계 여러 나라와 교류활동도 벌여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1천640석 규모의 인민군 교예극장에 이어 평양시 만경대구역 광복거리에 3천500석 규모의 전용극장인 평양교예극장을 건설하는 동시에 교예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평양교예학교를 설립, 운영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